• 세무소식지
  • 세무일정
  • 고객상담

  • MAIN
  • 세무회계뉴스
  • 최신세무뉴스
메리츠화재, 중소형 태양광발전소종합보험 출시 20190315164454
500kW 이하 태양광발전 사업자도 가입 가능
11

◆…(사진=메리츠화재)

메리츠화재(대표이사 부회장 김용범)는 엔지니어링공제조합과 4개 보험사가 공동 개발하여 중·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도 가입이 가능한 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.

이 상품은 태양광발전사업자가 시설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손해를 보장한다. 보장내용은 제1부문 재물손해, 제2부문 배상책임손해(1억/3억/5억 中 택일), 제3부문 기업휴지손해, 제4부문 원상복구비용으로 구성되어 있다. 제 1부문 및 제 2부문은 필수 가입이고, 제3부문 및 제4부문은 선택 가입 사항이다.

기존 보험은 규모가 500kW이상인 발전소만 가입 가능했다. 또 1천만원 상당의 자기부담금은 중소형 태양광발전사업자들에게 큰 부담이었다.

이러한 부분들을 보완하여 10kW 이상이면, 지역별, 용량별, 설치위치별 인수제한 및 보험료 차등 없이 가입이 가능토록 했다. 자연재해로 인한 제3자의 재물·신체에 대한 배상책임까지 보장폭을 확대하였으며, 자기부담금을 현실화하여 사고 시 발생하는 사업자의 부담을 줄였다.

보험료(제1부문, 제2부문 기본담보)는 태양광발전 30kW 기준 204천원, 50kW기준 332천원, 100kW기준 739천원 수준이다.

자세한 내용은 전담 가입창구인 태양광발전소종합공제보험센터 전화 또는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.


[저작권자 ⓒ 조세일보(http://www.joseilbo.com).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포스코, 최정우 회장 중심 체제 구축…미래사업 '날개'
靑 "어떠한 상황에서도 북미협상 재개 위해 노력할 것"